mk senior

Home > 뉴스 > 생애설계 칼럼
[사설] 한국 경제 허리 40대 일자리가 꺾이고 있다 10.17 00:02

9월 고용성적표가 나왔다. 취업자 수가 1년 전 같은 달보다 34만8000명이 증가했고, 고용률은 61.5%로 2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실업률도 3.1%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하락했다. 경기 부진이 계속되는 상황..

[ 최성재 서울대 명예교수의 100세 시대 생애설계 ]  오래 사는 것이 장수가 아니다 (1)-섬네일 [ 최성재 서울대 명예교수의 100세 시대 생애설계 ] 오래 사는 것이 장수가 아니다 (1) 10.15 15:52

많은 사람들이 ‘장수’는 말 그대로 건강 상태와 활동상태에 관계없이 오래 사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데 몇 살까지 살아야 장수라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정확한 정의는 없다. 100세까지 사는 것을 장수라 한다면..

[‘김성회의 3세대 소통병법’] “고기 굽기 싫어” 족발 회식하는 밀레니얼-섬네일 [‘김성회의 3세대 소통병법’] “고기 굽기 싫어” 족발 회식하는 밀레니얼 10.14 09:07

회식, 당신은 퍼뜩 어떤 메뉴를 떠올리는가. 기성세대에게는 삼겹살이지만 요즘 뜨는 메뉴는 족발보쌈이다. 그 이유는? 건강, 기호 변화 등의 이유 때문이 아니다. 누가 고기 구울 것인가 신경전을 벌이기 싫어서..

[보험 200% 활용법] 노후·질병·상속세 대비…종신보험으로 걱정 `뚝`-섬네일 [보험 200% 활용법] 노후·질병·상속세 대비…종신보험으로 걱정 `뚝` 10.11 04:03

고령화가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 2000년 고령화사회(65세 이상 인구 비율 7%)로 들어선 지 불과 17년 만인 2017년에 한국은 고령사회(14%)로 진입했다. 프랑스(115년)와 미국(71년) 등 선진국은 물론 장수국가인..

[Biz Prism] `황금알 낳는 거위` 배 가르는 고율 상속세-섬네일 [Biz Prism] `황금알 낳는 거위` 배 가르는 고율 상속세 10.10 04:03

규제는 좋은 것일까 나쁜 것일까. 사실 규제 자체는 좋은 것도 아니고 나쁜 것도 아니다. 규제는 단지 국가의 목적을 달성하는 수단일 뿐이다. 그래서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거나 강화해야 한다는 것은 틀린 말이..

[취재수첩] 노인 단기 알바생에 목매는 일자리 대책-섬네일 [취재수첩] 노인 단기 알바생에 목매는 일자리 대책 10.07 11:14

잠시 시계추를 2017년 5월로 돌려보자. 문재인 대통령 취임 당시 ‘제1호 업무지시’를 기억하시는지. 바로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설치 명령이었다. 청와대에 일자리수석을 만들고 거대한 일자리 상황판을 설..

[필동정담] 노인 학대 10.04 00:04

노인이 많이 살던 나라가 있었다. 어느 날 왕이 늙은이들 얼굴이 주름살투성이인 데다 허리는 구부러졌다. 또 잔소리만 퍼붓고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며 전국에 노인을 없애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한 신하는 몰래 ..

[Editor`s Letter] 눌러댈수록 커지는 압력과 무질서-섬네일 [Editor`s Letter] 눌러댈수록 커지는 압력과 무질서 09.30 10:09

이번 주 매경이코노미 주요 기사는 ‘부동산 규제의 역설’과 ‘시끄러운 계속고용제’입니다. 얼핏 전혀 다른 이야기 같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정부가 억지로 억지로 정책을 만들고 그 정책이 제대로 먹혀들기..

[이종범의 제3의 나이] 밉게 보면 잡초 인생, 곱게 보면 꽃 길 인생-섬네일 [이종범의 제3의 나이] 밉게 보면 잡초 인생, 곱게 보면 꽃 길 인생 09.24 10:50

“어떤 생각을 붙잡을 것인가?” 은퇴와 관련한 필자의 강의제목이다. 얼마 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8시간을 강의할 때였다. 쉬는 시간을 틈타 교육생 한 분이 내게 이런 질문을 한다. [교육생] 어떤 때 나이 들고..

[기고] "정부 노인일자리사업, 포용국가 위해 꼭 필요"-섬네일 [기고] "정부 노인일자리사업, 포용국가 위해 꼭 필요" 10.01 04:01

"한 달 27만원, 정말 큰 도움이 됩니다. 아무도 70대 노인에게 일자리를 주지 않았지만, 노인일자리에 참여한 이후 활력 있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노인일자리 수기 공모전에서 당선된 박 모 할아버지 이야기다.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