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enior

Home > 지식DB > 생애설계 Books
책표지
100살이다 왜!
저자 후쿠이 후쿠타로,히로노 아야코 역자 이정환
출판사 나무발전소 페이지 216
발행일 20140515 가격 12,000원
구매 인터파크 인터파크
상세정보저자/역자목차
1912년생의 현역 회사원 후쿠이 후쿠타로 씨. 그는 오늘도 전철로 1시간 거리에 있는 일터로 출근한다. 증권사 임원으로 은퇴했지만 더 일하고 싶어서 70세에 직원 3명이 일하는 ‘도쿄복권상회’에 입사했다. 그는 이곳에서 복권 분류와 배달, 회계 업무를 맡아 지금까지 30년째 일하고 있다. 요즘 그의 근무 시간은 9시부터 2시. 96세 되던 해에 회사에 폐가 될까 우려해 회사에 사표를 냈지만 계속 남아서 일해 달라는 회사 경영진의 간곡한 만류로 지금까지 일하고 있다.

‘평범한 일’을 마라톤 하듯이 완수해 온 후쿠타로 씨의 강인함에는 ‘이타주의’에 대한 신념이 자리하고 있다. 

100세가 넘어서도 계속 일을 하는 이유를 묻자 그는 “그런 건 없다. 건강에 이상이 없는 한 인간은 계속 일을 해야 한다. 그 일이 대단한 일이건 그렇지 않건 돈을 많이 벌건 적게 벌건 자기가 먹을 양식을 스스로 마련할 수 있다면 그 자체로 멋진 ‘직업’이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한다. 

현재 일본의 100세 이상 인구는 5만, 그중에서도 후쿠이 씨처럼 평범한 회사원으로 매일 전철을 타고 출근하는 사람은 아주 특별한 경우다. 하지만 30년 후인 2040년에는 100세 이상 인구가 70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하니 후쿠이 씨처럼 일하는 ‘호모 헌드레드’가 더 이상 진기한 일이 아니게 될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고령화 사회로 내닫는 우리나라의 경우 2013년 100세 이상 인구는 1만 명, 1년 사이 1,200명이 증가했다. 2030년이면 노인부양비율은 37.3퍼센트, 2050년이면 69.4퍼센트가 될 전망이다. 우리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호모 헌드레드’ 시대는 이미 시작되었다. 100세라니 너무 먼 얘기 같은가? 의학적으로 가능한 주제이고 바로 당신 자신의 이야기다. 

이 책은 “100세 생일날 당신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 건가?”라고 묻는다. ‘벤처회사를 차려서 거부가 되었다’와 같은 성공담은 없다. 역사를 뒤흔든 거대한 물결에 휩쓸리기도 하고 권력과 시대에 농락당하기도 한 우리와 다르지 않은 한 사람의 일상이 있을 뿐이다. 하지만 새로운 시대는 시대의 흐름을 움켜쥔 몇몇 사람이 만드는 것이 아니라 무명의 많은 사람들이 물결을 이룰 때 열릴 것이다. 100세 현역 회사원 후쿠이 후쿠타로 씨의 이야기는 누구나 100세를 누리는 호모헌드레드 시대를 맞이한 우리에게 의미심장한 파장을 일으킨다.

세월호 참상에서 국민들의 절망한 것은 선장과 선원들이 침몰하는 배로부터 맨 먼저 탈출하였다는 사실이다. 선장을 고용한 기업, 관리 감독을 맡은 기관, 재난을 담당한 관계 당국의 행태는 더욱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 사회에 만연한 공공의식의 부재가 평범한 개인에 이르러 직업윤리의 망각을 불러온 건 아닐까. 사회 기본 질서 붕괴의 댓가는 참으로 참담하다. 직업의식이나 직업윤리는 대체로 오랜 봉직에서 길러지는 삶의 태도이다.

103세 현역 샐러리맨 후쿠이 선생은 오늘도 전철로 1시간 거리에 있는 일터로 출근한다. 100세에도 계속 일하는 이유에 대해 일은 살아 있는 사람의 의무이고 사명이고 본능이다, 인간은 인간을 위해 살고 ‘일’ 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제 인류는 누구나 100살까지 사는 호모 헌드레드(Homo-Hundred) 시대를 맞이했다. 

100세 시대에는 ‘학교-취업-은퇴’ 이런 근대 공업사회의 전통적 라이프사이클에서 벗어나 ‘학교-취업-학교-취업’ 사이클로 계속 공부하며 평생 현역으로 남을 수 있는 인생 설계를 마련해야 한다.

100세 시대는 인류에게 기회일까, 위기일까? 개인의 윤리와 도덕의 기초가 없는 100세 시대는 죽은 사회가 될 것이다. 100세 시대가 늙음에 안주하는 어두운 사회가 아니라 살아 있는 사회를 만들려면 노령인구의 숙련된 기술을 공공 자원화하는 길을 열어주어야 한다. 그런 맥락에서 후쿠이 선생의 책 [100살이다 왜!]의 전언을 우리가 귀기울여야할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