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액티브시니어 매일경제 매일경제

Home > 뉴스 > 칼럼
프린트 이메일 전송 모바일 전송 리스트
[이종범의 제3의 나이] 달력도 필요 없다. 시간밖에 살 테니까
기사입력 2020.04.27 09:14:40 | 최종수정 2020.04.28 10:46:59
도심을 벗어나 자연의 삶을 동경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필자도 그중 한 사람이다. 나이 들수록 흙과 꽃 그리고 각종 채소와 이름 모를 나무들까지, 왠지 모를 친근함이 느껴진다.

지난주엔 목, 금 이틀간의 휴가를 보태 나흘간 휴식 시간을 가졌다. 베란다 바닥 무늬 목에 오일 스텐도 칠하고, 작년 이맘때까지 사용하다가 묵혀 두었던 원목 식탁을 분해해서 3인용 의자 두 개도 만들었다. 두 평 남짓한 외부 창고도 정리했다. 톱, 망치, 못 통, 각종 공구들, 두서없이 널 부러져 있던 것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나니 하루 해가 저물었다.

이튿날, 헌인릉 화훼단지를 찾았다. 꽃을 좋아하는 아내와 함께 매년 봄이면 연례행사처럼 찾는 곳이다. 2011년부터니까 벌써 10년째 꽃 맞이 외출인 셈이다. 가정집치곤 많은 양의 꽃을 구입하다 보니 당골 화원도 생겼다. 화원 주인장은 우리 부부를 보면 의례적으로 하는 말이 있다.

“베고니아 나왔어요”

올해는 12개들이 베고니아 한 박스에 6,000씩 판매하고 있었다. 작년엔 8,000원에 구입했는데 올핸 2,000원가량 싸졌다. 조금 이르게 방문한 탓인가 보다. 아내는 6박스를 고르라고 말한다. 개수로는 72개다. 10개의 직 사각형 화분에 베고니아를 6개씩 심고 나면 남는 게 별반 없다. 36,000원을 지불하고 4월부터 늦가을까지 피고 지길 반복하는 꽃을 보노라면 베고니아의 가치는 36,000원에 비할 바가 아니다.

한 여름 뜨거운 땡 볕에 말라비틀어지지 않게 물 주는 것이 일이라면 일이다. 그 외엔 알아서 피고 진다. 생명력이 강해서 그런지 따듯한 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