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액티브시니어 매일경제 매일경제

Home > 뉴스 > 뉴스
프린트 이메일 전송 모바일 전송 리스트
`노인 희생` 발언했던 텍사스 부지사, "스포츠 관중 입장 허용" 주장
기사입력 2020.05.16 06:26:59 | 최종수정 2020.05.18 09:21:22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댄 패트릭 텍사스 부지사가 스포츠 경기장에 관중들의 입장을 허용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패트릭은 현지시간으로 15일 텍사스 지역 유력 매체 `댈러스 모닝 뉴스`에 기고한 글을 통해 "팬들도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경기의 일부분이다. 경기가 다시 시작했을 때 그들을 입장시키지 말아야 할 이유가 없다"며 스포츠가 재개됐을 때 관중들의 입장도 허용돼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을 휩쓸기 시작한 지난 3월 보수 성향 방송 `FOX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노년층은 국가 경제를 살리기 위해 죽음을 맞이할 의지를 가져야 한다"는 말을 남겨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본문 0번째 이미지

지난 2016년 텍사스 레인저스 홈경기에서 시구하는 댄 패트릭 부지사. 사진=ⓒAFPBBNews = News1

스포츠 캐스터 출신인 패트릭은 "앤소니 파우치(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는 스포츠 커미셔너처럼 구단주, 선수, 팬들에게 뭐라고 할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며 무관중 경기를 추천한 전문가들을 비난했다. 대신 자신이 생각한 대안을 제시했다.

그가 생각한 대안은 이렇다. 무관중대신 경기장에 수용 인원의 30% 수준의 관중을 입장시키며 상황이 진전되면서 입장 관중 수를 늘린다. "2만 5천 명만으로도 함성 소리를 낼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수용 인원을 줄이는대신 팬들이 관람할 수 있는 경기 수를 제한해 최대한 많은 이들이 관람의 기회를 갖게한다. 입장할 때는 체온을 측정하고 고열자는 표를 환불받는다. 관중들은 경기장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다. "스폰서들은 마스크에 로고를 새겨 프로모션 아이템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중석은 떨어져서 앉는다. 선수들과 거리를 두기 위해 필드앞 몇줄도 비운다.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쉽게 자리 배치를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식음료 판매는 풋볼의 경우 전반 종료, 야구의 경우 5회 종료 후 중단된다. 경기장에는 소독제를 구비하고 화장실 사용 인원도 통제한다.

그는 이밖에 경기 속도 향상을 위해 경기 규정을 개정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농구의 작전타임, 아이스하키의 정빙 시간, 풋볼의 비디오 판독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경기가 끝난 뒤에는 혼잡을 피하기 위해 구역별로 팬들을 나가게 하면 된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본문 1번째 이미지

대만프로야구는 현재 관중 입장이 일부 허용됐다. 사진=ⓒAFPBBNews = News1

그는 "경기장에서 수천 명의 사람들과 접촉하는 것도 아니다. 아마도 대형마트에서 접촉하는 사람 정도만 만나게 될 것"이라며 자신의 방법이 실효성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무관중에 대한 논란을 끝내고, 팬들 앞에서 경기를 시작하자"며 재차 관중들의 입장 허용을 주장했다.

무관중경기는 특히 메이저리그에서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연 수익의 40%를 차지하는 관중 입장 수익을 잃게 되자 선수들에게 추가 연봉 삭감을 주장했고, 선수들은 이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

문제는 현재 상황이 수 천, 수 만 명의 팬들이 프로스포츠 경기를 볼 수 있는 상황이냐는 것이다. 미국에서는 현재 147만 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8만 7천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