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enior

Home > 지식DB > 생애설계 통계
[2017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시군별 주요고용지표 집계 결과]
등록일 2018-04-04 저자
발행년도 학술지 통계청
첨부파일
ㅁ 취업자 및 고용률

  ○ 2017년 하반기(’17년 10월) 9개 도의 시지역 취업자는 1,231만 9천명으로 전년동기대비 3만 3천명
   (0.3%) 증가하였고, 군지역은 203만 3천명으로 7만 4천명(-3.5%) 감소하였음

  ○ 시지역의 고용률은 58.7%로 전년동기대비 0.7%p 하락하였고, 군지역은 64.7%로 2.4%p 하락하였음

     - 군지역의 고용률이 시지역보다 6.0%p 높게 나타났음
    
    * 군지역의 고용률이 시지역에 비해 높은 이유는 시지역에 비해 군지역의 농림어업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취업자 중에서 고령층 및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임

ㅁ 실업자 및 실업률

  ○ 9개 도의 시지역 실업자는 44만 5천명으로 전년동기대비 7만 8천명(21.4%) 증가하였고, 군지역은
    3만 5천명으로 6천명(21.2%) 증가하였음

  ○ 시지역의 실업률은 3.5%로 전년동기대비 0.6%p 상승하였고, 군지역은 1.7%로 0.4%p 상승하였음

     - 시지역의 실업률이 군지역보다 1.8%p 높게 나타났음

ㅁ 고용률 상·하위 지역

  ○ 시지역의 고용률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69.9%), 충청남도 당진시(68.3%),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66.2%) 등에서 높게 나타났고, 전라북도 익산시(52.1%), 군산시(52.6%), 경기도 과천시(53.0%)
    등에서 낮게 나타났음

  ○ 군지역의 고용률은 경상북도 울릉군(82.8%), 전라남도 신안군(79.1%), 전라북도 장수군(74.1%)
   등에서 높게 나타났고, 경상남도 함안군(57.8%), 경기도 가평군(58.0%), 양평군(58.2%) 등에서 낮게
   나타났음



ㅁ 실업률 상위 지역

  ○ 실업률은 경상남도 거제시(6.6%), 경상남도 통영시(5.8%), 경기도 안산시(5.3%) 등에서 높게
    나타났음

  ○ 도별 상위 지역을 보면 강원도에서는 원주시(4.4%), 경상북도에서는 구미시(4.3%), 전라남도에서는
    광양시(3.9%) 등에서 높게 나타났음

ㅁ 근무지기준과 거주지기준 고용률 차이 지역

  ○ 경기도 과천시(33.1%p), 전라남도 영암군(30.9%p), 경상북도 성주군(30.2%p) 순으로 근무지기준
    고용률이 거주지기준보다 높게 나타났음

    * 인근지역에서 해당 시·군의 공공기관·산업단지로의 통근 인구가 많기 때문임

  ○ 경기도 오산시(-23.0%p), 의왕시(-19.0%p), 광명시(-17.3%p) 순으로 근무지기준 고용률이 거주지
    기준보다 낮게 나타났음

    * 이 지역들은 주거도시로서의 특성이 강함

   ※ 일반적으로 고용률은 거주지를 기준으로 집계하고 있으나, 지역간 취업자의 유입 및 유출현상을
      비교하기 위하여 근무지(사업체 소재지) 기준의 고용률도 산출

ㅁ 지역별 노동이동 특성

  ○ 지난 1년간 이직 경험이 있는 취업자 비중은 시지역(12.1%)이 군지역(7.7%)보다 높게 나타났음

  ○ 시지역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18.0%), 충청남도 천안시(17.7%) 등에서 지난 1년간 이직
    경험이 있는 취업자 비중이 높게 나타났고, 충청남도 보령시(3.7%), 경상남도 밀양시(4.7%) 등에서
    낮게 나타났음

  ○ 군지역에서는 경상북도 울릉군(33.2%), 강원도 화천군(20.0%) 등에서 지난 1년간 이직 경험이 있는
    취업자 비중이 높게 나타났고, 경상북도 의성군(2.3%), 전라남도 담양군(2.4%) 등에서 낮게 나타났음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