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enior

Home > 뉴스 > 생애설계 뉴스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서울시, 1천757억원 들여 어르신일자리 6만8천개 만든다
기사입력 2018.02.12 11:15:12




서울시는 올해 국·시·구비 1천757억 원을 들여 어르신일자리 6만8천 개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어르신일자리는 공익활동형, 시장형, 인력파견형 등 3개 분야로 나뉜다.

우선 공익활동형은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을 받는 노인이 '노노케어(老老care)', 취약계층 지원, 공공시설 관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하는 사업이다. 총 5만4천364개의 일자리로, 전체 사업량의 80%다.

이 유형의 일자리에 참여하는 노인은 월 27만 원을 받을 수 있다.

시장형 일자리는 만 6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택배, 공동작업, 식품 제조·판매 등을 하는 사업이다. 총 9천777개의 일자리가 배정돼 있고, 보조금 외에도 수익금이 지급돼 추가 소득을 얻을 수 있다.

인력파견형 일자리는 만 60세 이상 노인을 민간에 취업하도록 알선하거나, 단기 인력파견을 보내는 형태다. 전체의 6%인 3천82개의 일자리가 있다.

어르신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려는 사람은 구청 어르신일자리 사업 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올해 폐지수집 어르신을 위한 사업을 늘리고,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관리 모니터링 사업도 새로 시작한다.

ts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