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enior

Home > 뉴스 > 생애설계 뉴스
프린트 이메일 전송 모바일 전송 리스트
노인일자리 2022년까지 80만개 만든다…양질의 일자리 제공
기사입력 2018.02.09 11:40:55 | 최종수정 2018.02.09 13:34:05
정부가 저출산·고령화 심화에 따른 성장동력 약화에 대비해 현재 46만7000개인 노인일자리를 5년 뒤인 2022년까지 80만개로 늘린다. 또한 단순 일자리 제공이 아닌 개인 역량 평가를 기초로 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노인일자리 정책이 전환된다.

보건복지부는 9일 사회보장위원회 심의를 거쳐 `2018~2022년 제2차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종합계획(앙코르 라이프 플랜)`을 발표했다.

1차 종합계획이 노인일자리의 양적 확대에 초점을 맞췄다면 제2차 노인일자리 종합계획은 `보람 있는 일, 활기찬 노후, 행복한 사회`라는 비전 아래 노인일자리 80만개 제공, 민간일자리 창출 기반 확립, 노인 역량 강화, 사회활동 참여 활성화를 달성하기 위한 20개 이행과제를 담고 있다.

정부는 앞으로 일하는 노인에 대한 역량과 직무를 평가하고 개인별 활동계획서에 기초해 적합한 일자리를 연계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직무역량지표를 개발하고 사이버대학, 직업전문대학 등과 협력해 노인대상 전문적인 직업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일하는 노인보호도 강화할 예정이다. `작업장/일자리 수요처 행동 강령`을 마련해 안전사고 보상 강화를 위해 `실버보험` 도입을 검토키로 했다. 또한 개인별 역량에 맞는 적합한 일자리를 발굴해 연계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한다. 지역 내 일자리를 발굴하고 발굴된 정보를 현행 노인일자리 포털인 `백세누리 시스템`에 올려 일자리 정보를 체계적으로 제공한다. 노인일자리 사업을 수행 중인 노인복지관과 시니어클럽을 매칭플러스센터로 지정, 개인별 활동계획에 기반한 상담, 교육·취업연계, 사후관리 등을 한다. 이와 함께 일선 현장에서 노인일자리 참여자 모집, 활동처 및 활동 프로그램 발굴, 활동 관리 등을 담당하는 전담인력의 처우개선을 추진한다. 전담인력의 급여를 단계적으로 인상하고 올해부터 고용기간을 현행 11개월에서 12개월로 확대한다.

정부는 노인을 전략직종에 채용하거나 장기 채용한 기업에 대해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우수 노인고용기업으로 인증 받으면 사회보험료, 홍보, 환경개선비 등을 지원받게 된다. 사회공헌을 희망하는 노인을 위한 일자리도 확대된다. 정부는 베이비부머, 전문직 은퇴자의 경력과 전문성을 활용해 치매공공후견인 등 사회적 공공서비스를 보완하는 일자리를 만든다.

임인택 노인정책관은 "고령화가 심화되면서 일 할 능력과 의사가 있는 노인이 더 오랫동안 사회에서 활동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번 계획이 노인의 역량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가 확대·제공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최진선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