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enior

Home > 뉴스 > 생애설계 뉴스
프린트 이메일 전송 모바일 전송 리스트
퇴직연금 10명 중 9명은 가입 후 방치…분산투자 미흡·원리금보장 선호
기사입력 2018.12.02 14:07:29


보험연구원이 2일 발표한 `한·일 퇴직연금의 운용행태 및 제도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퇴직연금 가입자들의 90.1%가 퇴직연금 운용지시 변경을 전혀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평균 1.96개의 상품만을 운용해 분산투자에 미흡했으며 83.3%가 원리금 보장형 상품에 가입했다.

퇴직연금제도 유형이나 운용체계가 우리나라와 비슷한 일본의 경우 가입자 64%가 가입 후 퇴직연금 운용지시를 변경하고 있었다. 또 원리금 보장형 가입 비중은 55.2%였으며 평균 18.7개 상품을 활용해 운용했다.

한국과 일본이 차이가 나는 이유 중 하나는 투자 교육 경험이다.

한국의 퇴직연금 가입자 중 운용 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는 비율은 21.7%였지만 일본은 70.6%로 비교적 높았다.

또 한국은 위험자산에 일정 비중 이상 투자하지 못하고 주식이나 후순위채 등 고위험 자산에는 투자하지 못하게 규제하고 있지만, 일본은 이 같은 양적인 규제가 없다.

류건식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퇴직연금 운용규제 방식을 일본처럼 질적 규제로 전환해 가입자의 자산운용 재량권을 확대해야 한다"며 "가입자 투자 교육을 의무화하고 일본처럼 퇴직연금 특성에 부합한 장기 자산 배분이 이뤄지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