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enior

Home > 뉴스 > 생애설계 뉴스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근로희망 나이 65세, 실제는 57세"…은퇴 후 최소 198만 원 필요
비은퇴자 85% "퇴직 후에도 현 직장에서 일하고 싶다"
기사입력 2018.10.07 13:36:29 | 최종수정 2018.10.08 10:56:34
본문 0번째 이미지

7일 삼성생명 은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인의 은퇴 연령은 57세로 조사됐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서민지 기자] 비은퇴자들이 예상하는 은퇴 나이는 65세이지만, 실제 은퇴 연령은 57세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삼성생명 은퇴연구소가 7일 발표한 `한국인의 은퇴준비 2018`에 따르면 25~74세 2453명(은퇴자 500명, 비은퇴자 1953명)을 대상으로 은퇴 나이를 은퇴자들은 62세, 비은퇴자들은 65세로 예상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대부분 57세에 은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은퇴자들은 건강문제(33%)와 권고사직 등 비자발적 퇴직(24%) 등을 이유로 조기 은퇴했다. 사전 준비 없이 돌발적인 은퇴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으로 풀이된다.비은퇴가구가 생각하는 은퇴 후 최소 필요 생활비는 월 198만 원으로 조사됐다. 여유로운 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생활비가 월 290만 원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본문 1번째 이미지

삼성생명 은퇴연구소의 조사 결과 은퇴 나이를 은퇴자들은 62세, 비은퇴자들은 65세로 예상했다.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제공

자산은 대부분 부동산에 편중됐다. 우리나라 가구는 거주주택을 포함한 부동산 자산이 총자산의 77% 비중을 차지했다. 자산 수준이 높은 가구일수록 자산의 구성이 다양했다. 비은퇴가구의 부채는 가구당 평균 9400만 원으로 집계됐다. 부채를 보유한 가구 중 절반 이상이 부채 상환 부담으로 저축이나 투자, 지출 등을 줄이고 있는 상황이다.비은퇴자 중 85%가량이 현재 직장에서 퇴직한 이후에도 계속 일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20~40대는 퇴직 후 풀타임 근로를 희망하는 비중이 비교적 높았지만, 50대 이상부터는 그 비중이 줄어들었다.퇴직 후 재취업 시 희망하는 최소 급여 수준은 194만 원으로2014년(200만 원), 2016년(221만 원)에 비해 감소했다. 20~50대는 퇴직 후 200만 원 내외의 임금을 기대했지만, 60대 이상은 100만 원 초반대를 희망했다.삼성생명 은퇴연구소 관계자는 "고령사회 진입과 수명 증가 등에 따라 국민들의 노후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은퇴 후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경제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건강, 일, 여가, 타인과의 관계 등을 개선해가야 한다"고 말했다.jisseo@tf.co.kr-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