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enior

Home > 뉴스 > 생애설계 뉴스
프린트 이메일 전송 모바일 전송 리스트
건강한 노후란 `어르신 일자리`
정부 "2022년까지 80만개 목표"
시니어인턴십등 19개 과제 추진
기사입력 2018.10.01 17:48:47
◆ 건강수명 늘리는 헬시에이징 ① ◆

"돈과 하고 싶은 일, 의지할 친구가 있는 것이 최고의 노후다."

불과 7년 후면 우리나라 전체 인구 5명 중 1명은 65세 이상 고령자가 된다. 이들은 수십 년간 일한 직장에서 은퇴했지만 여전히 건강하고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는 욕구도 크다.

노후에도 즐겁게 일하고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게 건강수명 연장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은 우리 정부의 주요 노인 복지 정책 중 하나이기도 하다.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2005년부터 관련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노인 일자리를 2017년 43만7000개에서 2022년 80만개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4개 분야 19개 과제를 추진 중이다. 크게 시니어 인턴십과 고령자 친화기업 등 민간 노인 일자리 사업, 노노케어와 재능나눔 등 사회활동 지원 사업으로 나뉜다. 노인 취업 역량 강화를 위한 `앙코르라이프캠퍼스`(옛 노인취업교육센터) 운영 `60+ 능력개발 교육 프로그램` 개발·지원 등 교육 사업과 노인 일자리 및 노인 복지 현장 관련 다양한 연구도 병행한다.

노인인력개발원 관계자는 "고령자 친화기업 사업 지원을 받아 국내 최초 지방자치단체가 100% 출자해 만든 영리법인인 서울 동작구 어르신행복주식회사, 자동차 법정 검사를 대행하는 모터엠에이엔, 성동구가 출자해 만든 성동미래일자리주식회사 등 다양한 시범사업과 성공 모델로 노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며 "보건사회연구원과 공동 연구한 결과 노인 일자리 사업으로 빈곤율이 완화되고 의료비 절감 효과가 있는 것은 물론 사회적 관계 빈도와 사회적 지지 수준이 올라가는 등 노후 만족도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존 로위 맥아더고령사회연구네트워크 회장(컬럼비아대 공공보건대학원 교수)은 "노동 가능 기간 동안 노후자금 적립 규모를 늘리고 노동 인구 내 노인층을 유지하는 것이 말년의 재정적 불안을 줄일 수 있는 중요한 접근 방식"이라며 "노동 인구 내 노인층 비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노인에 대한 직업 재교육 실시, 노인 근로자를 향한 고용주의 유연한 접근 방식, 그리고 고용주에게 노인 근로자가 매력적인 존재가 될 수 있도록 제공하는 정부 인센티브 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기획취재팀 = 이병문 의료전문기자 / 신찬옥 기자 / 원호섭 기자 / 뉴욕 = 장용승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