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senior

Home > 뉴스 > 생애설계 뉴스
프린트 이메일 전송 모바일 전송 리스트
[재테크 풍향계] `노후대비 기본` 국민연금, 연기 시 최대 36% 더 받는다
年7.2%씩 수령금액 늘어…경력단절자도 추납제도 활용 가능
기사입력 2017.01.02 14:35:12
어느 순간부터 공포로 다가온 `오래 사는(장수) 리스크`. 100세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이지만, 매달 일정부분의 자금을 20~30여 년 뒤의 일을 위해 빼놓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성큼성큼 다가오는 노후리스크를 빈손으로 맞이할 수도 없는 노릇. 이에 노후준비의 기본인 `국민연금 활용법`에 대해 알아본다.

국민연금은 만 18~59세의 소득이 있는 국민이라면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사회보험이다. 매달 급여의 9%에 해당하는 보험료를 10년 이상 납입하면 만 65세 이후부터 연금을 받는다. 가입유형은 ▲사업장가입자(직장인) ▲지역가입자(자영업자·프리랜서 등) ▲임의가입자(전업주부, 실업자, 폐업한 사업자 등) ▲임의계속가입자 등이다.

우리나라 국민연금 운영 방식은 `하후상박` 형태를 취하고 있다. 소득이 적은 서민들이 상대적으로 많이 받고, 고소득자들은 낸 보험료 대비 상대적으로 적게 받는 구조다. 따라서 서민들이나 영세 자영업자들은 노후대비를 위해 개인연금 보다 먼저 국민연금을 잘 들어 놓는게 여러모로 이익인 셈이다. 특히, 국민연금은 향후 물가 상승률을 반영해 실질적인 노후대비를 위한 안전장치로 꼽힌다.

국민연금 수익률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는 ▲연금수령 연기 ▲배우자 명의 국민연금 임의가입 ▲추후납부(추납) ▲반납 ▲선납 등의 제도를 활용하면 된다.

`연금수령 연기제도`는 일정한 소득이 있는 까닭에 국민연금을 나중에 받기를 원할 경우 수령연기 신청 시 최대 36%의 연금을 더 받을 수 있도록 한 것. 1회에 한해 최대 5년간 연기신청을 할 수 있고, 연금 전액 또는 일부에 대해 지급 연기신청이 가능하다. 연금수령 시기를 늦추고 다시 받을 때는 지급을 미룬 시기 만큼 연 7.2%(월 0.6%)씩 수령액이 늘어난다.

또 배우자를 활용한 `국민연금 보완제도`도 연금 수령액을 높이는데 중요한 키워드가 될 수 있다. 배우자가 소득이 없는 경우 임의가입이 가능하기 때문. 임의가입제도는 국민연금 의무가입 대상은 아니지만 본인이 원하면 언제든지 가입할 수 있도록 한 조치다. 소득이 없는 전업주부가 임의가입자의 대다수를 차지한다.

경력단절 여성 등의 경우 `추납제도`도 활용해 볼 만하다.

올해부터는 과거 국민연금을 납입했으나 최소가입기간 10년을 채우지 못해 연금을 받을 수 없었던 경력단절 전업주부도 추납을 이용해 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추납을 활용하면 국민연금을 더 오랜 기간 납부한 셈이 되므로 받는 연금액도 커진다.

가령, 현재는 과거 3년간 보험료를 내다가 직장을 그만두고 소득이 없어진 전업주부 김모(58세) 씨가 지금부터 2년간 60세까지 보험료를 납주하더라도 최소가입기간 10년을 채울 수 없다. 그런데 김씨가 60세까지 임의가입으로 2년동안 연금을 납부하고 적용제외 기간 중 5년을 추가 납부해 10년을 충족하면 61세부터 노령연금을 수급할 수 있다.

다만, 추납을 활용하려면 기존에 국민연금 보험료를 한번이라도 낸 적이 있어야 한다. 국민연금 가입이 의무화된 1999년 4월 이후의 보험료에 대해서만 추납이 가능하다.

`반납`은 1999년 이전 직장 퇴사 등의 사유로 수령했던 일시금을 이자와 함께 국민연금관리공단에 반환, 연금 가입기간을 복원하는 제도다. 지금보다 소득대체율이 높았던 기간을 복원하는 것이기 때문에 연금수령액을 높이는 데 유리하다.

`선납`은 국민연금 지역·임의(계속) 가입자가 납부기한 1개월 전에 미리 연금보험료를 내는 제도다. 보험료를 미리 내는 만큼 일정금액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만 50세 이상이면 최장 5년까지 선납이 가능하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